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삼위일체

 


난 기독교인이다. 그러나 기독교에 대한 모든 것을 이해하지는 못한다. 사실 그 누구도 모든 요소를 완벽하게 이해할 수는 없다.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에 대해 질문을 하면, 교회에서 흔히 듣게 되는 답변은 "이해하려 하지 말고 믿으라"는 것이다. 그러나 알지 못하는 것을 믿는다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 알지 못하면 도대체 무엇을 믿으라는 얘기인가? 최소한 나에게는 어려운 요구다.

기독교의 여러 교리 중 가장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 그 유명한 삼위일체론이다. 너무 복잡한 내용이라 자세히 설명할 수는 없지만, 아니 설명할 능력도 안되지만, 굳이 요약하자면 "성부, 성자, 성령은 하나이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다"는 내용이다. 일단, 문장의 표면적인 의미부터 논리적이지 않다. 더 이상한 점은, 성경 내에 삼위일체라는 개념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 전혀 없다는 점이다. 혹자는, 성경과 상관 없이 후대에 만들어지고 받아들여진 교리라고 주장한다. 물론 그렇게 주장하는 사람 또는 교단은 기독교 내에서 이단으로 취급받는다.

실제 성경을 읽어보면 성부, 성자, 성령이 하나로 느껴지지 않는다. 각각 별개의 신으로 느껴질 뿐이다. 삼위일체를 믿는다고 주장하는 기독교인들 조차 마음속으로는 성부, 성자, 성령 순서로 위계질서가 잡혀있다는 뜻이다. 성부와 성자는 두명의 신이고, 성령은 신이라기 보다는 메신저에 가까운 느낌이다. 즉, 일반적인 기독교인들 조차 일종의 다신교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그렇게 생각하더라도 그 것을 말로 표현하는 사람은 없다. 이단 취급을 받고 싶지 않아서다.

"꿈보다 해몽이 좋다"라는 말이 있다. 66권으로 이루어진 성경은 수많은 사람들에 의해 오랜 세월에 걸쳐 기록됐다. 그리고, 논리적으로 서로 상충하는 문장들도 많이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기독교의 뿌리인 성경을 부정할 수는 없기 때문에, 그러한 논리적 오류들은 뭔가 그럴듯한 설명을 붙여 말이 되는 것으로 포장하곤 한다.

예를 들면 1권에 "A는 B이다"라는 문장이 있고, 66권에 "A는 B가 아니다"라는 문장이 있다고 가정해보자. 당연히 논리적 오류다. 그러나 기독교에서는 "문장 자체로는 상충하는 듯 보이지만, 각 문장에서 B가 상징하는 바가 다르기 때문에, 논리적 오류라고 볼 수 없다. 그 이면을 따져보면 결국 같은 의미다."라는 식으로 설명한다. 매우 흔히 있는 일이다.

개인적인 추측으로는, 삼위일체론 역시 성경의 수많은 다른 부분들을 해석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논리적 취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억지로 만들어진 개념이 아닌가 의심할 수 밖에 없다. 나 역시 기독교인으로서, 그런 불경스런 의심을 품는 것에 대해 죄책감이 들긴 하지만 말이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삼국지: 한말패업 (Three Kingdoms: The Last Warlord)

삼국지(정확히는 삼국지연의)는 세대를 불문하고 우리나라 남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문화 컨텐츠 중 하나다. 흔히 말하는 "남자의 로망" 그 자체라고 볼 수 있는 소설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내 나이 또래의 남자들은 대부분 어린 시절부터 Koei 삼국지 시리즈의 게임들을 즐겨왔다. (Koei의 삼국지1이 출시된 1980년대 중반은 본견적으로 PC가 보급되던 시기였고, 당연히 PC Game 역시 서서히 인기를 얻기 시작하던 시점이었다.) 시간이 흘러 Koei 삼국지 시리즈의 역사는 이제 30여년이 됐는데, 요즘 Koei 삼국지 시리즈는 어디서나 욕을 먹는 동네북이 되어버렸다.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겉모습은 화려해졌지만, 과거 게이머들을 흥분시켰던 그 특유의 재미를 상실했기 때문이다.

 <삼국지2>  <삼국지3>  <삼국지11>
그리고 Total War 라는 게임 시리즈가 있다. 영국 개발사 Creative Assembly가 제작한 게임 시리즈인데, 기본적인 방식은 우리에게 익숙한 Koei 삼국지 시리즈와 유사하다. 전략맵에서 내정을 관리하고, 전쟁이 발발하면 전투 모드에서 여러 역사적인 유닛을 사용해 공방을 벌이는 구조다. 그렇게 경쟁 세력을 모두 물리치는 것이 게임의 목표다. 여기까지는 정말 익숙하다. 그러나, Total War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이자 독보적인 장점은, 바로 그 어떤 게임에서도 볼 수 없는 대규모 부대간의 실시간 전투 장면이다. 놀라울 정도로 박진감 넘치고 현실적이고 아름답기까지 한 전투 장면이 Total War 시리즈의 트레이드 마크라 할 수 있다. 다만, 영국 개발사다 보니 주요 배경이 서양 위주일 수 밖에 없었다. (동양 배경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아니, 애초에 시리즈의 시작이 일본 전국시대 배경이었고, 후속작도 한번 나왔다. 그러나, 이는 서양인들이 일본 문화에 대해 일종의 동경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며, 그 외의 동양 배경 게임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Total …

Mr. My Country

요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물론, 어디까지나 의혹일 뿐, 아직까지 법을 위반한 사실이 드러난 바는 전혀 없다. (상세한 내용은 여러 기사들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여기서는 보다 거시적인 관점에서 얘기하고 싶다.)

난 법에 대해 문외한이지만, 이후로도 직접적인 위법 행위가 밝혀질 리는 없다고 확신한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정도 되는 사람이라면, 설사 뭔가 나쁜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 해도, 법을 어기면서 까지 무리를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도록 최대한 법망을 피하되, 도저히 피할 수 없다면 포기했을 것이다. 가진 것이 많을수록, 법의 테두리를 벗어나면 얻는 것 보다 잃을 것이 많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을 테니. 즉, 조국이라는 사람이 법적으로 깨끗한 사람이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문제는, 일반적인 상식과 법 사이에는 분명한 차이가 존재한다는 점이다. 아주 쉬운 예를 들어보자. 어떤 사람이 지하철에서 마침 빈 자리를 발견하여 편하게 앉아있는데, 나이 많은 할머니가 그 앞에 서 계시다고 생각해보자. 법적으로는 양보하지 않아도 아무 문제가 없다. 그 자리는 먼저 앉은 사람의 정당한 권리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반적인 상식으로 보면 명백히 잘못된 행동이다. 특히나 그 사람이 평소에 노인 공경의 중요성을 주장해온 사람이라면 더더욱 비난 받을 수 밖에 없다. 지금 조국 후보자의 모습이 정확히 이와 같다.

조국 후보자는 이후의 청문회를 통해 본인이 "범법자"가 아니라는 점은 증명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본인이 "위선자"라는 점은 숨길 수 없을 것 같다. 그건 법으로 판단하는 게 아니니까.

Last Day on Earth: Survival vs Prey Day: Survival

나는 기본적으로 비디오 게임을 정말 좋아한다. 초등학교 저학년 시절 처음으로 286 PC를 갖게 되었던 순간부터, 40대 초반이 된 지금까지도 다양한 게임을 즐기고 있다. 다만, 시간이 흐르면서 한가지 변화가 생겼는데, 스마트폰이 대중화 된 이후로는 그렇게 좋아하던 PC 게임에 전혀 손을 대지 않는다. 편의성에서는 다른 어떤 플랫폼도 따라올 수 없기 때문에, 오직 스마트폰 게임만 플레이한다. (물론, 스마트폰이라는 하드웨어의 한계로 인해, PC나 다른 콘솔에 비해 전반적인 게임의 수준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나, 상당히 잘 만든 게임도 다수 존재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의 독보적인 편의성을 고려하면 충분히 감수할 수 있는 단점이다.)

그리고,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게임 소재 중 하나가 바로 Zombie Apocalypse다. 영화 등 다른 매체에서도 워낙 자주 활용되는 소재이기 때문에 이제는 식상하게 느껴진다는 사람도 많다. 그래도 난 여전히 좋아한다. 당연히 스마트폰에도 셀 수 없이 많은 Zombie Apocalypse 게임들이 존재한다. 처참할 정도로 수준 낮은 게임들이 대부분이지만, 분명 "명작"이라 부를만한 좋은 게임도 있다. 서론이 길어졌는데, 사실 Last Day on Earth: Survival (이후 LDOE)이라는 게임에 대해 얘기하고 싶었다. 내가 생각하기에, 이 게임이야말로 스마트폰에서 즐길 수 있는 최고의 Zombie Apocalypse 게임이 아닌가 생각된다.
<Last Day on Earth: Survival>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zombie.survival.craft.z
다른 대부분의 Zombie Apocalyse 게임들이 그러하듯, LDOE의 주인공 역시 Apocalyse의 생존자로 시작한다. 스마트폰 치고는 매우 뛰어난 그래픽과 애니메이션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좀비를 상대하면서 자원을 수집하고 그 자원을 활용해 집을 짓고 아이템을 만들고…